> 뉴스 > 블록체인
       
[블록체인 기업탐방]블록체인 이벤트 호스팅업체, Genesis Block
홍콩의 ATM 사업중 제일 큰 규모로 운용중
2018년 05월 14일 (월) 13:40:51 김지훈 기자 .

Genesis Block, 2017년 11월 홍콩에 오픈

홍콩은 문화적으로 신규 기술에 대한 관심과 도입이 늦은 편이다. 암호화폐 시장이 2017년에 매우 뜨거운 반응을 보였지만 한국에서 만큼의 수요는 없었다.

하지만 홍콩이 아직은 아시아 금융의 중심이며, 규정도 비교적으로 느슨한 편이라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홍콩에 본사를 많이 세우고 있다. 홍콩에 family fund가 많고, 제한 없이 투자할 수 있다. 또한 아직 큰 기관들은 투자를 못 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국제 뉴스에 따르면 곧 풀릴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에 거래소 입장에서는 홍콩에 있는 것이 유리하다.

   
 

주요사업 및 규모

Genesis Block의 주요 사업은 가상화폐 ATM, OTC 거래, 채굴 설비 판매, 블록체인 관련 이벤트 호스팅이다. 창업자들은 대형 채굴사업 출신들이며 창업 목적은 홍콩 주민들에게 가상화폐와 블록체인 교육을 하는 것이고 이를 위해 단순하고, 편리한 거래 장소를 제공하는 데 있다.

이 회사는 홍콩의 ATM 사업 중 제일 큰 규모로 운용하고 있으며, 이미 3개 지역에 ATM 설치해 놓은 상태이다. 현재 매수/매도 가능한 코인은 Bitcoin, Bitcoin Cash, Ethereum 3가지이다. 장소를 잘 꾸며가면서 암호화폐 세계의 Apple Store로 발전하기 위해 전력 질주하고 있다.

또한 이곳에서 주마다 4회에 걸쳐 이벤트 및 강의가 이뤄지고 있는데, 주로 전문가 강의, ICO 마케팅, 트레이더 및 채굴자 모임 등 블록체인과 코인에 관한 강의 장소로 사용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위와 관련하여 페이스북에 강의 영상도 업로드시키고 있다.”면서 “고객들에게 데일리로 trader comment 및 뉴스를 정리하여 배포하고 있으며, 한국어 버전도 준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OTC 거래는?

Genesis Block에서는 OTC 거래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으며, 홍콩 Top 2위에 속할 정도이다. 코인 종류는 Bitcoin, Bitcoin Cash, Ethereum, Tether이며, 특정 경우에 다른 코인들도 거래하고 있다.

OTC는 원래 온라인 거래소와 다르게 특정 앱이나 사이트로 거래하는 것이 아니라, Genesis Block이 거래 상대가 되어 주는 것이다. 각 온라인 거래소에서는 큰 물량을 소화하기 어려운 점이 있고, 큰 규모 거래를 더 좋은 가격에 처리할 수 있다. 따라서 개인 투자자들을 위해 최소거래 금액을 원화 3천만 원 정도로 제한했으며, 실제 기관투자자들도 고객이 되어 수십억대의 거래들이 이루어지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서 한 관계자는 “OTC 사업을 잘하려면 무조건 채널이 많은 것이 제일 중요하고, 감사하게도 저희 founder들은 미국, 유럽, 중국 등 다양한 채널이 있다.”면서 “이런 채널들을 통해 큰 물량들도 잘 소화해 낼 수 있다.”라고 자랑삼아 얘기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글로벌 브리핑]다크코인 (DARK COIN)의 미래
[블록체인 기업 탐방]한국 M&A센터,에스크로로 ICO 투자자 보호하는 ‘에스크락(ESC LOCK)’
로커스체인 파운데이션, 중동 및 아프리카·유럽 지역 관장하는 지부 ‘Middle East & Europe Division’ 설립
'돈의미래,비트코인은 혁명인가 반란인가' 저자와의 인터뷰
리틀비(LittleBee) ICO, 기업의 가치관리를 위한 탈중심화 솔루션 제공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스타트업뉴스
기업&CEO
인기 뉴스 TOP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TEL:02-583-8333  |  편집국 연락처 (mobile) : 010-3399-254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24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