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Financing
       
블록체인 기업 애드포스 인사이트,캡스톤파트너스로부터 투자 유치
2018년 05월 02일 (수) 15:02:19 장인수 기자 navy@fntoday.co.kr

블록체인 애드테크 컴퍼니 애드포스 인사이트(대표 홍준)는 캡스톤파트너스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고 2일 밝혔다.

애드포스 인사이트는 광고 중개자나 일부 매체를 위주로 혜택이 돌아가는 기존 광고 생태계의 한계점을 극복하고 생태계 구성원 모두에게 기여도에 따른 보상이 돌아갈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의 새로운 광고 생태계를 만드는 데 집중하고 있다.

이외에도 애드포스 인사이트는 여러 기업 및 대학과의 협력을 통해 블록체인 기반 애드테크 사업을 비롯한 다양한 신규 비즈니스를 추진 중이다.

마케팅, 기술, 비즈니스 분야에서 검증된 블록체인 실무 최고 전문가들이 직접 강의하는 블록체인 비즈니스 교육 프로그램 ‘블록체인 비즈니스 시작하기’ 및  블록체인 프로젝트 데모데이 ‘불금의 ICON -뉴 키즈 온 더 블록’ 행사를 매월 운영중이다. 아울러 ICO Rank 서비스에 구축된 국내 최다 블록체인 비즈니스 데이터를 기반으로, 블록체인 비즈니스 마케팅 사업도 본격화할 예정이다.

   
애드포스 인사이트 홍준 대표

2조원 가량의 가치로 국내외에서 높은 주목을 받고 있는 아이콘(ICON) 기반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 협력사업도 본격화한다. 이미 지난달 아이콘(ICON)의 블록체인 원천기술 회사인 더루프(대표 김종협)와 기술 제휴 및 마케팅 비즈니스 업무 협약을 체결하며, 아이콘(ICON) 기반 블록체인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협력사업을 시작했다. 또한 아이콘(ICON) 재단과 공동으로 블록체인 전문 엑셀러레이터 ‘디블락(deblock)’을 설립하고, 블록체인 프로젝트 육성 및 투자에도 나선다.

캡스톤파트너스 송은강 대표는 “올해 가장 유망한 블록체인 비즈니스 분야에서 애드포스 인사이트가 제일 두각을 나타내고 있으며, 다양한 블록체인 관련 사업 포트폴리오 및 블록체인 원천 기술을 가지고 있는 ICON과의 협력관계 그리고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광고시장의 탈중앙화 실현이 기대되는 경력이 풍부한 팀으로 앞으로가 기대돼 신속한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애드포스 인사이트 홍준 대표는 “광고 중개자나 일부 매체를 위주로 혜택이 돌아가는 기존 광고 생태계의 한계점을 극복하고 생태계 구성원 모두에게 기여도에 따른 보상이 돌아갈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의 새로운 광고 생태계를 만드는데 집중하겠다”며 “블록체인 비즈니스 시작 3개월만에 전격적으로 이루어진 이번 투자를 시작으로 사업 역량과 외부 파트너십을 강화하여 국내외적으로 블록체인 광고 생태계 확장을 주도하겠다”고 밝혔다.

애드포스 인사이트의 사업을 리드하는 홍준 대표는 20년 경력의 디지털 마케팅 전문가로 네이버 설립 초기부터 검색광고 사업팀장 경험을 11년간 쌓았으며, 모바일 광고 코스닥 상장사로 유명한 퓨쳐스트림네트웍스(카울리)를 2009년에 공동창업 하였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 핀테크랩 '한국어음중개', 한국투자파트너스로부터 40억 지분투자 유치
티밸류와이즈,10억 원 프리시리즈A 투자유치
소프트뱅크벤처스,유기농 여성 위생용품 ‘라엘’ 16억 원 투자
모바일 마케팅 플랫폼 모로코,120억 시리즈B 투자 유치
운세 서비스 제공 스타트업 '포스텔러',12억 시리즈A 투자유치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장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트업뉴스
기업&CEO
인기 뉴스 TOP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TEL:02-583-8333  |  편집국 연락처 (mobile) : 010-3399-254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