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City&Global > 부산
       
2018부산비엔날레가 한반도가 직면하고 있는 문제인 분리된 영토에 초점을 맞춰
2018년 04월 12일 (목) 13:49:18 김건호 기자 joyheek@fntoday.co.kr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2018부산비엔날레가 한반도가 직면하고 있는 문제인 분리된 영토에 초점을 맞춰 전시주제를 '비록 떨어져 있어도'(Divided We Stand)로 선정했다. 또 전시의 내실을 기하기 위해 참여작가 수도 대폭 줄였다.

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집행위원장 최태만)는 12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시주제와 참여작가 등을 공개했다.

조직위는 지난해 12월 처음으로 공개모집을 통해 크리스티나 리쿠페로와 외르그 하이저를 전시감독으로 선정한 후 크리스티나 리쿠페로를 전시감독으로, 외르그 하이저를 큐레이터로 역할을 분담하고 비엔날레 준비를 해왔다.

두 감독은 공모 당시 동시대 미술을 통해 현재 전 지구적인 문제로 대두되는 대립과 갈등의 밑바닥에 자리하고 있는 심리적 분리에 대해 조명해 지지를 받았다.

이번 비엔날레는 탈냉전시대로 진입한지 오래 됐지만 여전히 포퓰리즘에 입각한 정치인들의 권력싸움, 소셜미디어를 통해 쏟아져 나오는 폭력성과 선동(프로파간다) 등 새로운 차원의 물리적, 심리적 분리가 팽배하고 있는 것에 주목한다.

특히 영토의 물리적인 분리가 어떤 트라우마를 유발하는지, 반대로 어떤 심리적 요소가 물리적 분리와 갈등을 초래하는지에 대해 다양한 작품을 통해 보여줄 예정이다.

최태만 위원장은 "한반도가 겪었던 분단의 질곡에 질문하는 전시일 뿐만 아니라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냉전과 냉전국의 문제를 집중적으로 다루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전시의 내실을 기하고 집중도를 높이기 위해 2016년 121명에 비해 참여 작가수도 절반 가까이 줄였다.

외르그 하이저 큐레이터는 "주제가 명확해 그만큼 전시의 응축도와 집중도가 높아질 것이고 작가도 60~65명 정도가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객들이 제한된 시간 내에 최대한 많은 작품을 '소비'하도록 강요당하지 않고 충분한 시간을 두고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도다.

올해는 브라질 출신 듀오 마우리시오 지아스와 발터 리드베그, 싱가포르 밍웡, 독일 헨리케 나우만, 이스라엘 출신 스마다 드레이푸스, 한국 분단문제를 오래동안 다뤄온 임민욱, 천민정, 서민정 등이 참여한다.

부산비엔날레는 9월8일부터 11월11일까지 65일동안 6월 개관하는 부산현대미술관과 구 한국은행 부산본부에서 열린다.

과거, 현재, 미래로 구분되는 전시는 '전형적 냉전기의 고찰'로 명명되는 과거와 '유동적 격량의 시대와 냉전 풍조로의 회귀'를 대변하는 현재는 부산현대미술관에서, '공상과학이라는 수단을 통한 투사와 예견'을 컨셉으로 한 미래는 구 한국은행 부산본부에서 열린다.

크리스티나 리쿠페로 전시감독은 "50년 이후 탈북민과 피난민들이 많이 거주한 부산의 특수한 상황을 고려해 트라우마 등을 주제로 한 세미나 등도 함께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부산 사상구, 모바일 걷기 앱 '워크온'과 함께 걸어요
부산관광공사, 봄꽃관광 홍보로 대만 크루즈 관광객 2천 명 유치
국토부, 스타트업 소네트에 자율주행차 임시운행 허가 내줘
강제징용노동자상 설치 또 충돌
'광주-부산 2시간대로'...경전선 전철화 국회토론회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김건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트업뉴스
기업&CEO
인기 뉴스 TOP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TEL:02-583-8333  |  편집국 연락처 (mobile) : 010-3399-254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20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