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스타트업 Support
       
대학지원사업 구조조정, 단순화되고 자율화 된다
2018년 01월 23일 (화) 10:07:08 박재균 기자 orange@fntoday.co.kr

김용진 기획재정부 2차관은 창업선도 대학에 설치된 각종 대학 지원 단체를 단순화 시켜 ‘대학창업 플랫폼’의 성격으로 통합하겠다고 분명히 했다.  다양한 대학 지원 사업이 여러 부처로 나뉘어 있어 발생하던 예산 중복 문제를 차단하고 산학 연계 , 창업 지원 등에 집중 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그간 대학의 창업지원 사업은 부처별ㆍ사업별로 분절적으로 지원되면서 창업자의 실제 다양한 수요에 맞는 종합적 지원과는 거리가 멀었다는 평가가 있어왔다.

‘대학창업 플랫폼’을 구축해 일원화하게 되면 현재 8개 사업으로 운영되고 있는 대학에 대한 재정지원 사업을 4개 유형으로 단순화하고 자율성을 대폭 주어지게 된다.

김용진 기획재정부 2차관은 지난 11일 마련한 ‘지출구조혁신 추진방안’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 ‘대학 창업지원 체계 강화’ 및 ‘대학재정지원 사업 재구조화’ 과제의 추진상황을 점검하면서 이같은 방침을 밝혔다. 

특히 그동안 대학 내의 각종 창업지원사업들이 분절적으로 수행돼 창업 희망자의 다양한 수요에 맞는 종합적인 지원이 미흡했다면서 ‘대학창업 플랫폼’을 통해 각종 창업 조직과 사업의 연계,통합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학생들이 실패를 우려해 창의적 아이디어를 실현해 나가는데 주저하지 말라고 당부하고 정부의 적극적 지원을 약속했다.  

 정부의 지원과 함께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외부 창업 조직ㆍ사업과 추가적인 연계 필요성 등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김 차관은 ‘대학창업 플랫폼’을 바탕으로 지역내 창업조직과 유기적 연계를 강화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대학창업펀드 및 민간이 투자대상을 선정하면 정부가 후속지원하는 TIPS 방식의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전했다. 

현재 PoINT(국립대), ACE+(학부), CK(특성화), PRIME(산업연계), CORE(인문), WE-UP(여성공학), LINC+(산학협력), BK21 PLUS(연구) 등 8개로 나뉘어 운영되고 있는 대학의 창업 지원 체계는 국립대학 육성 ,혁신지원,산학협력,연구지원 등 4가지 유형으로 단순화되고 대학의 자율성이 최대한 보장되는 방향으로 바뀔 것으로 보인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블록체인 전문가 및 스타트업 육성 위한 판교 블록체인 캠퍼스 문열어
구글 캠퍼스서울, "3년 간 일자리 1100개·투자 1100억 유치"
'글로벌 액셀러레이터 컨퍼런스 & 데모데이' 개최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인도 AICTE 스타트업 교류 참가팀 모집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스타트업 육성 위해 '한-아세안센터' 협약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박재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트업뉴스
기업&CEO
인기 뉴스 TOP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TEL:02-583-8333  |  편집국 연락처 (mobile) : 010-3399-254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19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