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블록체인 > 암호화폐
       
국내 거래소 ‘코인이즈’와 국제 거래소 ‘코인첼’에 위드코인 론칭
2017년 11월 28일 (화) 13:30:13 권순철 기자 smithkweon@hanmail.net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암호화 가상화폐 위드코인(WTHC: With Truly and Honest Coin) 플랫폼을 국내 거래소 ‘코인이즈’와 국제 거래소 ‘코인첼’에 론칭했다고 엘림블록체인 R&D연구센터가 27일 밝혔다. 

   
<암호화 가상화폐 위드코인 플랫폼 / 사진=엘림블록체인>

‘위드코인’은 대한민국 기술로 탄생한 블록체인이자 대한민국 최초로 국내 거래소에 상장 등록된 첫 번째 암호화 가상화폐이다. 

위드코인 플랫폼은 기존 블록체인을 보완하고 수정하여 화폐로서의 기능만으로 개발된 블록체인이다. 가상화폐 중 가장 빠른 1초 이하의 전송 속도로 실생활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블록체인 암호화 가상화폐를 생성하기 위해 엄청난 양의 전기가 소비되는 기존 GPU 채굴 방식을 벗어나 가장 저렴하게 채굴할 수 있도록 스스로 진화하는 탈 중앙형 암호화 가상화폐이다. 

다양한 기기를 지원하는 전자지갑을 제공하여 스마트폰은 물론 PC(Windows, Mac, Linux, Unix)의 모든 운영체제 및 미래의 운영체제에서도 위드코인 전자지갑을 사용할 수 있는 뛰어난 호환성을 지니고 있다. 

위드코인은 막강한 POW 방식을 사용하고 위드코인 블록체인 위에 만들어진 안정적인 x-13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이를 재 코딩하여 CPU 전용 채굴 방식으로 개발되었다. 또한 ADML(Architecture Description Markup Language)은 표현력을 확장하면서도 계약의 안전하고 정확한 실행을 지원할 수 있는 결정 가능성을 유지하도록 설계되어 있다. 

엘림블록체인R&D연구센터는 “위드코인은 기존의 다양한 암호화 가상화폐에 내재된 기술상, 운영상의 문제를 극복하고 POW 제도 및 발행 계획인 권력의 중앙 집중화를 억제했습니다. 스스로 진화하는 가상 암호화 가상화폐 플랫폼 개발 및 위드코인의 거래 이체 수수료 등의 수입금은 세계 복지사회를 위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해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 및 전 세계에 위드코인이 국제 통용 암호화 가상화폐로 거듭날 수 있도록 더욱 박차를 가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코인이즈는 주식 분석 프로그램을 연구 개발한 경력자들의 팀워크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국내 거래소이며, 코인첼은 대한민국, 중국, 베트남, 태국, 일본에 동시 국제 및 로컬 거래소 오픈을 한 국내에서 출발하는 첫 번째 국제 거래소이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글로벌 브리핑]다크코인 (DARK COIN)의 미래
[블록체인 기업 탐방]한국 M&A센터,에스크로로 ICO 투자자 보호하는 ‘에스크락(ESC LOCK)’
로커스체인 파운데이션, 중동 및 아프리카·유럽 지역 관장하는 지부 ‘Middle East & Europe Division’ 설립
'돈의미래,비트코인은 혁명인가 반란인가' 저자와의 인터뷰
리틀비(LittleBee) ICO, 기업의 가치관리를 위한 탈중심화 솔루션 제공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권순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트업뉴스
기업&CEO
인기 뉴스 TOP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TEL:02-583-8333  |  편집국 연락처 (mobile) : 010-3399-254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