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블록체인 > P2P
       
P2P업계의 연체율에 대한 해석 분분
2017년 11월 07일 (화) 10:04:31 박재균 기자 orange@fntoday.co.kr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최근 P2P 상품에 투자를 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단기간에 은행보다 훨씬 높은 수익률로 재미를 본 경우도 있지만 그 이면에 낭패를 보는 경우도 적지 않다.

약간의 여윳돈을 불리려 P2P(Peer to Peer·개인 간) 거래를 선택한 대학생 A모씨, 2~3개월짜리 단기 투자상품에 투자 했으나 자신이 투자한 채권이 연체에 빠졌다는 사실을 알았다. 최근 부동산 경기가 위축되면서 지난 8월까지 연체율이 0%던 것이 갑자기 10월 들어 50% 이상 높아진 것이다.  

P2P 업체들이 급성장하면서 업체간 과열 경쟁과 무리한 확장으로 연체율이 치솟아 그 손실은 고스란히 투자자의 몫으로 남게 생긴 경우도 있다.

한 매체에 따르면 펀듀는 지난 8월 말까지만 해도 연체율이 0%였지만 지난달 말 기준 연체율이 82%로 뛰었는데 그 이유가 돌려막기 방식으로 상품을 구성했다가 중간에 투자가 막히면서 상환이 안되자 연체율이 급등한것. 이들은 주로 홈쇼핑 업체에 돈을 빌려줬다고 한다.  

그러나 한 P2P 관계자들은 이번에 급증한 P2P 연체율을 보고 모든 P2P의 연체 채권이 다 부실하다고 판단하기는 무리가 있다는 평이다. 예를 들어 몇개의 부동산의 시공이 조금만 지연되어도 연체율은 높아질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테라펀딩의 경우 연체율이 지난달 0%에서 이달에는 8%로 급증했는데 그 이유가 지방의 두세곳 공사가 지연된 케이스이다. 관계자는 연체율 급증은 단순히 계절적 원인이며 채권 운영에는 지장이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P2P금융협회는 지난달 말일 기준 회원사들의 누적대출액이 1조5천722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는데 이는 전월보다는 6.7% 증가, 지난해 동기보다는 363.2%나 급증한 수치이다. 

항목별로는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이 5천133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부동산 담보 대출이 3천889억원, 신용대출이 3천641억, 기타 담보대출은 3천51억원으로 집계됐다.

또한 1~3개월간 상환이 지연되는 연체율은 이달 말 6.01%로 집계었으며 90일 이상 장기연체를 뜻하는 부실률도 9월 말 기준 0.92%에서 10월 말 1.13%로 늘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글로벌 브리핑]다크코인 (DARK COIN)의 미래
[블록체인 기업 탐방]한국 M&A센터,에스크로로 ICO 투자자 보호하는 ‘에스크락(ESC LOCK)’
로커스체인 파운데이션, 중동 및 아프리카·유럽 지역 관장하는 지부 ‘Middle East & Europe Division’ 설립
'돈의미래,비트코인은 혁명인가 반란인가' 저자와의 인터뷰
리틀비(LittleBee) ICO, 기업의 가치관리를 위한 탈중심화 솔루션 제공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박재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트업뉴스
기업&CEO
인기 뉴스 TOP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TEL:02-583-8333  |  편집국 연락처 (mobile) : 010-3399-254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20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