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스타트업 종합 > 전시회&박람회
       
GSMA,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8’ 준비 착착 진행
2017년 10월 08일 (일) 10:46:43 이서진 기자 blue@fntoday.co.kr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8’ 와 관련해서 바르티 엔터프라이즈(Bharti Enterprises), BT그룹(BT Group), 에릭슨(Ericsson), NTT도코모(NTT DOCOMO), 레드햇(Red Hat), 텔레포니카(Telefónica) 고위 관계자가 ‘2018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의 1차 기조연설자로 확정됐고 밝혔다.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는 국제 이동통신박람회라고도 불리는데 전세계 이동통신 업계 뿐 아니라 기술기업의 혁신 트렌드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세계적인 행사이다. 내년에는  2018년 2월 26일부터 3월 1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랑 비아(Fira Gran Via)와 피라 몬주익(Fira Montjuïc)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 행사를 주관하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는 세계 모바일 사업자의 이익을 대표하며 800개에 육박하는 모바일 사업자와 단말기 및 기기 제조사, 소프트웨어 기업, 장비 공급사, 인터넷 기업은 물론 인접 산업 분야 기관들을 포함하는 광의의 모바일 생태계에 속한 300여 업체들을 하나로 묶고 있다.

GSMA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상하이,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아메리카, 모바일 360 시리즈 컨퍼런스 등 업계 선도적인 행사를 주최하고 있다. 

 마이클 오하라(Michael O’Hara) GSMA 최고마케팅 책임자는 “명망 높은 인사들이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에 연사로 함께 하게 돼 대단히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컨퍼런스 참가자들은 모바일 산업계를 선도하는 이들의 통찰과 함께 모바일 발전에 영향을 미치는 여러 기업의 관점을 공유할 수 있을 것”이라며 “성대한 행사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컨퍼런스에서는 ‘5G로의 진화’, ‘차세대 네트워크’, ‘개인 사물인터넷(IoT)’, ‘디지털 콘텐츠와 엔터테인먼트’, ‘4차 산업혁명’, ‘프라이버시와 보안’, ‘지속가능한 개발’ 등 주요 주제가 다뤄질 예정이다. 또한 기조연설 세션과 함께 보다 전문적인 주제를 심층 모색하는 집중 트랙 세션도 마련된다. 

GSMA는 알리바바(Alibaba), 후지쓰(Fujitsu), 투르크셀(Turkcell), 비보(Vivo), 샤오미(Xiaomi), 자인(Zain) 등 다수 기업이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전시에 새롭게 스폰서로 참여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앞서 액센추어(Accenture), AT&T, 시스코 시스템즈(Cisco Systems), 도이체텔레콤(Deutsche Telekom), 에릭슨(Ericsson), 페이스북(Facebook), 구글(Google), HTC, 화웨이(Huawei), 인텔(Intel), 레노보(Lenovo) 등 세계의 유수한 기술 기업들이 대부분 행사참가를 밝히고 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관련이슈
· 2017 충청권 중소·벤처기업 박람회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스타트업 육성위해,2018년도 액셀러레이터 6개사 선정
CES 아시아 2018, 13개 나라 및 지역에서 100여개 스타트업 참가
가죽소파 전문 베니시모, 킨텍스 동아전람 박람회 기념 아쿠아클린-샤무드쇼파 특가
부산시,엔젤 스타트업 카페 지원사업 참가자 모집
세종시, 청년창업 C-LAB 운영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트업뉴스
기업&CEO
인기 뉴스 TOP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TEL:02-583-8333  |  편집국 연락처 (mobile) : 010-3399-254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24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