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스타트업 Support
       
서울시,예비창업자 103개팀 우수 스타트업으로 육성
2017년 09월 04일 (월) 11:46:36 장인수 기자 navy@fntoday.co.kr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서울시는 예비창업자 2기(103개 팀)이 '서울창업허브'에 입소해 4개월간 진행되는 '창업기업(Pre-BI) 육성프로그램'에 참여한다고 전했다.

서울창업허브는 최근 스타트업계에서 핫한 플레이스로 주목받으며 많은 창업팀들이 선호하고 있는 창업입주공간이다. 

이번에 육성프로그램에 참여하는 103개 예비창업팀은 지식서비스 분야 35팀(영상·게임·모바일 등), 미래성장동력 분야 35팀(시스템·에너지·신소재부품산업 등), 소셜벤처 분야 33팀으로 나뉘고 평균 연령은 34.4세다. 남녀 비율은 7대 3으로, 지난 1기와 비교해 연령대가 다소 낮아졌으며, 창업대표자 연령이 20대인 팀이 전체의 40.7%를 차지했다.

예비창업자 103개 팀에는 스타트업 전문가 멘토링이 포함된 비즈니스 모델 수립, 창업아이템 사업화 검증지원과 같은 창업지원 서비스가 제공되며, 프로그램 참여팀 중 최종 우수 10개팀에 대해서는 인큐베이팅(서울창업허브 입주권, 1000만원의 창업지원금) ,브랜딩(서울시 브랜드 부여를 통한 기업가치 제고),투자연계(투자자 대상 제공되는 기업분석보고서 작성서비스 지원) 등이 제공된다.

프로그램을 살펴보면 우선 1단계는 스타트업 전문가 중심의 멘토링이 포함된 '비즈니스 모델 수립과정'이고 2단계는 1단계 과정을 거쳐 선정된 우수팀을 대상으로 시제품 제작 등 1000만원 한도 내 지원이 되는 '창업아이템 사업화 검증' 프로그램이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각 단계는 2개월씩 진행되며 예비창업자들이 아이디어를 구체화시켜 사업 아이템을 발전시키는 것을 목표로 한다.

특히 2단계 '창업아이템 사업화 검증' 단계는 103개팀 중 우수한 비즈니스 모델을 수립한 30개팀을 대상으로 진행되고 1단계보다 확대된 멘토링 교육, 시제품과 홍보용 영상자료 제작, 잠재고객 대상 MVP 사용 및 피드백, 고객반응 조사 등 1000만원 한도 내 사업화 지원서비스가 제공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창업허브를 통해 참신한 아이디어를 가진 예비창업자들에게 전문적인 비즈니스 모델 수립교육과 멘토링을 지원하고 나아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관련이슈
· 사회적기업 육성으로 지역경제 살린다
· 서울창업허브, 스타트업의 화두가 되다
· 시장진입과 성장촉진? 창업도약패키지 사업 활용 추천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블록체인 전문가 및 스타트업 육성 위한 판교 블록체인 캠퍼스 문열어
구글 캠퍼스서울, "3년 간 일자리 1100개·투자 1100억 유치"
'글로벌 액셀러레이터 컨퍼런스 & 데모데이' 개최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인도 AICTE 스타트업 교류 참가팀 모집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스타트업 육성 위해 '한-아세안센터' 협약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장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트업뉴스
기업&CEO
인기 뉴스 TOP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TEL:02-583-8333  |  편집국 연락처 (mobile) : 010-3399-254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23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