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블록체인 > P2P
       
렌딧, 옐로우독과 알토스벤처스 등 국내외 투자사로부터 100억원 투자 유치
2017년 05월 30일 (화) 11:37:33 김현주 기자 rose371999@fntoday.co.kr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P2P금융기업 렌딧은 옐로우독, 알토스벤처스, 콜라보레이티브 펀드 등 국내외 벤처캐피탈 3곳으로 부터 총 100억원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고 29일 밝혔다. 지금까지 렌딧이 유치한 투자금은 총 173억5000만원으로, 국내 P2P 금융기업 중 최대 규모다. 

이번에 렌딧에 투자한 옐로우독은 사회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을 만들어 낼 수 있는 혁신 기업에 투자하는 임팩트 투자를 위해 지난해 말 설립된 신기술금융사다. 렌딧이 P2P금융 서비스를 통해 금리절벽을 해결하고 가계부채의 질을 개선하고 있다는 점에 큰 공감대를 이뤄 투자를 결정했다.

알토스벤처스와 콜라보레이티브 펀드는 각각 실리콘밸리와 뉴욕에 위치한 미국의 벤처캐피탈이다. 이들의 투자는 P2P 금융의 본고장인 미국의 투자자로부터 렌딧의 심사평가모델 및 채권운용 능력, 그리고 서비스와 팀의 우수성을 인정 받았다는 의미가 크다. 특히 콜라보레이티브 펀드는 미국의 유명 P2P 금융사인 업스타트와 어니스트에 투자한 경험이 있다.

김한준 알토스벤처스 대표는 “이미 P2P금융이 성숙기에 들어 간 미국 시장에 비추어 볼 때 P2P금융기업이 발전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리스크 관리”라며 “렌딧은 지난 2년간 중금리대출 데이터를 축적하고 이를 검증해 누구보다 양질의 빅데이터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고 말했다. 

김성준 렌딧 대표는 “지난 2년이 설립 초기에 세웠던 전략적인 가설들을 검증할 수 있었던 시기라면 이제는 보다 더 집중해 명확한 발전을 이뤄 나가야 하는 때”라며 “이번에 유치한 투자금을 기반으로 개발 인력과 금융 전문 인력을 충원하고 연구개발(R&D)에 더욱 집중해 개인신용부문에서 압도적인 1위로 자리매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글로벌 브리핑]다크코인 (DARK COIN)의 미래
[블록체인 기업 탐방]한국 M&A센터,에스크로로 ICO 투자자 보호하는 ‘에스크락(ESC LOCK)’
로커스체인 파운데이션, 중동 및 아프리카·유럽 지역 관장하는 지부 ‘Middle East & Europe Division’ 설립
'돈의미래,비트코인은 혁명인가 반란인가' 저자와의 인터뷰
리틀비(LittleBee) ICO, 기업의 가치관리를 위한 탈중심화 솔루션 제공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김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트업뉴스
기업&CEO
인기 뉴스 TOP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TEL:02-583-8333  |  편집국 연락처 (mobile) : 010-3399-254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20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