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스타트업 종합 > 아이템뉴스
       
mapssi에선 IT와 패션을 융합하는 플랫폼을 개발
2015년 07월 21일 (화) 09:44:00 김현주 기자 rose371999@fntoday.co.kr
   
 

[경제신문=파이낸스투데이]

 MAPSSI엔 개발자와 패션디자이너가 함께 일하며 패션과 IT가 융합된 플랫폼을 개발한다. 2014년 10월 27일 첫 작품으로 남성들을 위한 패션코디 APP "mapssi"를 출시하였습니다. 현재 다운로드 4만 건을 돌파하였고, 구글플레이 남성/남자패션 카테고리 1위를 차지하였다. 2015년 실리콘 밸리에서 엔젤 투자를 받았습니다. 국내를 넘어 해외로 진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의 패션 신진디자이너들의 브랜드를 전 세계의 브랜드로 만들 것이다. 여기까진 형식적인 저희 회사 소개이다. 아래부턴 디테일한 부분 저흰 창업 이래로 직원들에게 야근을 시키지 않았습니다. 하루에 8시간만 근무! 그 중 1시간은 독서 시간을 줍니다. 칼퇴 해서 자신만의 시간을 갖는 것이 개인이나 회사를 위해 더 좋다고 생각한다.

패션과 IT의 경계가 없다고 생각한다. 직책이 높고 낮건 제안한 아이디어가 좋으면 모두 달라 붙어서 만들어 낸다. 최근엔 디자이너 한 분의 그림에서 시작해서 패션 디자이너분이 옷을 만들었고, 개발자분이 그 옷에 NFC 태그를 넣어서 NFC 코디 추천 시스템을 만들었다.
외주 용역은 안한다. 외주를 하면 돈은 벌 수 있지만 시간에 쫒기고 생각이 자유롭지 못해진다. 좋은 아이디어는 잉여스러움에서 나온다고 믿는다.
멤버 모집을 할 땐 나이/학력/성별을 묻지 않습니다. 우리가 궁금한건 무엇을 해왔고 무엇을 하고싶은지가 궁금할 뿐이다.

무슨 옷을 사야할지 모르겠다구요? 걱정하지 마세요! 이젠 MAPSSI가 있다.

인터넷엔 수 많은 쇼핑몰이 있고, 쇼핑몰엔 상품이 엄청 많다.
하지만 그 많은 상품을 확인하기엔, 시간도 없을 뿐더러, 어떤 옷을 사야 옷을
잘 입을 수 있는지 잘 모른다. 그래서 단순히 상품이 많다고 해서 남자들에게 좋은 것만은 아니다.
그래서 MAPSSI에선 남자분들이 조금 더 빠르게 멋있어 질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었다.
이제 더이상 출처없는 인터넷 싸구려 옷 대신 디자이너의 혼이 담긴 상품을 디자이너와 패션 에디터분들이 직접 코디를 제안한다. 이제 MAPSSI 하나면 패셔니스타가 될 수 있다.

◆ MAPSSI 주요 기능
- 스타일 별 코디 리스트 확인 ( 마음에 드는 스타일의 코디만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질문하기 기능 ( 디자이너와 에디터에게 직접 코디를 요청하면 디자이너가 맞춤형 코디를 제안해 줍니다 )
- 코디 공유 기능 ( 마음에 드는 코디를 발견하면 공유하기를 통해 여자친구, 친구들에게 물어보세요)
- 코디&상품 추천 기능 ( 데이터마이닝을 활용한 사용자의 취향을 반영한 코디&상품 추천 기능)

 주요연혁

2014 10 주식회사 MAPSSI 닷컴 설립
10 - MAPSSI 구글마켓 출시 - 창조경제 박람회 전시 
 2015 03 실리콘밸리 투자 유치

경제미디어의 새로운 패러다임, 파이낸스투데이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스타트업 육성위해,2018년도 액셀러레이터 6개사 선정
CES 아시아 2018, 13개 나라 및 지역에서 100여개 스타트업 참가
가죽소파 전문 베니시모, 킨텍스 동아전람 박람회 기념 아쿠아클린-샤무드쇼파 특가
부산시,엔젤 스타트업 카페 지원사업 참가자 모집
세종시, 청년창업 C-LAB 운영
☞ 언론사 최초 K리그 축구 전문 토론 게시판, K보드 바로 가기
김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트업뉴스
기업&CEO
인기 뉴스 TOP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연월일: 2008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인수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TEL:02-583-8333  |  편집국 연락처 (mobile) : 010-3399-254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570
Copyright © 2008 - 2023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파이낸스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